X

2021년 출시된 케일(CAYL) 나일론 인슐레이션 팬츠는 프리마로프트를 단열재로 사용한 보온 팬츠로 초겨울부터 겨울이 끝날 때까지 활용성이 뛰어났습니다. 무엇보다 일상에서도 착용할 수 있는 핏과 디자인으로 에디터들의 사랑을 받는 겨울철 대표 아이템입니다.

 

보온성 및 날씨보호

사용된 단열재는 프리마로프트 골드 에코(Primaloft Gold Eco) 40g/m2으로 대표적인 합성 보온재 재킷인 아크테릭스 아톰 LT, 파타고니아 나노에어 등에 들어가는 60g/m2보다는 적게 들어갔습니다. 재킷의 경우 40g/m2 함량은 고출력 활동에서 착용하는 수준이지만 하체의 경우 상체에 비해 추위에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나일론 인슐레이션 팬츠는 보온성으로 더 적합합니다.

다운 팬츠처럼 아주 추운 날 캠프에서 활동용으로 착용하기에는 부족하지만 추위가 시작하는 10월 말부터 겨울이 끝날 무렵인 3월 말까지 방풍 및 보온 용도로 활용하기 좋습니다. 추운 겨울철 하이킹에서는 휴식 중에 착용하거나 취침 시에 착용 후 출발 시에 웜업 용도로 적합합니다. 그리고 일상에서도 착용하기에 부담 없는 디자인으로 활용도가 뛰어납니다.

쉘 원단은 방풍성이 있어 바람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발수 코팅(영구적이진 않음)이 되어있어 가벼운 비나 눈으로부터 보호되며,  라이닝 원단도 발수 처리되어 있어 겨울철 습기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나일론 인슐레이션 팬츠는 갑작스러운 체온 저하나 강풍으로부터 보호하기에 적합합니다.

 

초창기 발수력

 

2년 후 발수력

 

 

통기성

원단은 외부는 20D 나일론이며, 라이닝은 20D 퍼텍스 퀀텀입니다. 퍼텍스 퀀텀은 방풍 및 통기성을 갖춘 원단이지만 방풍성 쉘 원단과 결합되면서 통기성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웜업 상태가 끝나고 계속 착용하면 내부가 쉽게 과열됩니다. 하지만 사이드 양방향 지퍼를 활용하여 언제든 환기를 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선그립 스냅 버튼이 적용되어 있어 벤틸레이션을 만들기에 효과적입니다. 바지 자체는 통기성 보다 보온성에 더 좋게 설계되어 있지만 양방향 지퍼를 활용하여 벤틸레이션을 형성할 수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무게 및 수납

남성용 L 사이즈 기준 실제 측정 무게 398g, M사이즈 365g입니다. 보온성만을 위한다면 더 가벼운 다운 충전재의 바지가 있겠지만 보온 및 활동, 습기 대응 등을 생각하면 필요에 따라 휴대하기에 부담은 없습니다. 별도로 수납을 위한 옵션은 없기 때문에 말거나 접어서 배낭에서 꺼내기 쉬운 위치에 보관합니다.

 

디테일

주머니는 양쪽에 지퍼 달린 핸드 포켓이 있습니다. 허리는 일체형 웨빙으로 조절할 수 있으며, 앞쪽에 지퍼가 있어 남성의 경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바지 밑단에는 드로 코드가 있습니다.

 

착용 편의성

사이드에 양방향 지퍼가 달려 있으며, 허리 밑까지 오픈되는 형태로 신발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착용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보온이 필요한 상황에서 즉시 착용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다만 지퍼가 인비저블 타입이라 장갑을 착용한 상태에서는 조작하기가 어렵습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장점이지만 조작 편의성에서는 단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착용감

바지는 넉넉한 핏이라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움직임에 특별한 제약이 있거나 하지 않습니다. 단독으로 착용하였을 경우 라이닝 원단의 촉감 역시 좋았습니다. 편안한 착용감 덕분에 추운 날 항상 손이 가는 바지 중에 하나입니다.

 

내구성

21년 겨울부터 22년 겨울까지 두 번의 겨울 시즌 동안 착용하면서 내구성에 특별한 문제는 없었습니다. 휴식 중에도 착용하였고, 추울 때에는 운행에도 착용하였습니다. 원단 자체의 내구성이 뛰어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주의하며, 착용하였으며, 레인 쉘 팬츠처럼 사용하면 안 되겠습니다. 쉘 원단은 먼지가 잘 달라붙는 등의 오염에 취약한 부분이 약간 있습니다. 

 

 

 

사이즈와 핏

나일론 인슐레이션 팬츠는 유니섹스아며 착용한 사이즈는 남성 L 사이즈(180cm / 76kg)입니다. 여성 S사이즈(158cm / 50kg)입니다. 바지 위에 입기에도 넉넉한 핏이며, 바지 밑단에 조절 드로 코드가 있기 때문에 길이가 길 경우에 사용자에 따라 조정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통 보온용 팬츠의 경우 밑단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핏이 많지만 이 바지의 경우 그렇지 않아 일상에서도 착용하는데 무리가 없으며,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180cm/76kg 21년 버전 L 사이즈 착용

 

158cm/50kg 22년 버전 S 사이즈 착용

 

이전 버전과 22년 버전차이

두 버전의 차이는 사이즈가 21년 버전 S, M, L 3가지에서 S, M, L, XL로 조금 더 세분화된 것 외에는 동일한 사양입니다. 20년 버전은 쉘 원단이 유광이었지만 21년 버전부터 무광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일상 착용에서 더 좋은 디자인으로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왼쪽 20년버전, 오른쪽 21년버전(174cm, L사이즈 착용)

 

결론

케일 나일론 인슐레이션 팬츠는 적당한 보온성을 갖춰 추위가 느껴지는 계절에 두루두루 착용하기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방풍성을 갖추고 있어 산 위에서 체온이 떨어질 때 꺼내 입거나 이른 새벽 이동 시에 웜업 용도로도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은 아웃도어와 일상에서 모두 착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뛰어난 바지로 이러한 사용을 목적으로 한다면 적극 추천합니다.

  • 장점
  • 적당한 보온성
  • 방풍성 
  • 다양한 활용도
  • 단점
  • 오염에 다소 취약하다

 

Author

강선희
  • Chief editor
김효정
  • Editor
이재훈
  • Editor
Photo kangsai, xodus, habitmind

최신 기사

  • Hiking Shoes

    [Review] Salomon X Ultra 360 GTX Review

    살로몬 X 울트라 360 GTX 리뷰

  • Story

    울트라 사이클리스트 박종하 이야기

    인터뷰 : 울트라 사이클리스트 박종하

  • Outside Coffee Service Center

    [OCSC] Rivers Dripper & CAFEC Server Review

    아웃도어 커피 장비 (드리퍼와 서버)

  • Trail Running Shoes

    [Review] Salomon Genesis & S/LAB Genesis Trail Running Shoes Review

    살로몬 제네시스 & S/LAB 제네시스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