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동계 장갑 준비

12월에는 몇몇 동계 아이템을 구매했다. 그중에 하나는 장갑. 이전에는 동계 활동이 적다 보니 노스페이스 장갑을 주로 사용했다. (플리스 소재) 지금도 타운용 장갑으로는 그만한 것이 없다. 따릉이를 탄다거나 혹은 브롬톤을 탈 때는 여전히 잘 사용하고 있다. 플리스 소재 장갑은 우선 부드럽고 손의 움직임에 저항이 거의 없다.​

 

그러던 차에, 겨울에 당일 산행(하이킹)이나 MTB를 탈 때 조금 더 쉘이 단단하고, 방풍에 대응이 될만한 장갑을 찾고 있었다. (너무 두꺼운 장갑은 자전거를 탈 때 불편할 것 같아서 적당한 두께감을 고민했다.)

 

바로 아웃도어리서치 인셉션 에어로젤(에어로겔) 장갑(OR Inception Aerogel Gloves)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품이지만 딱히 리뷰가 없어 해외 리뷰를 간략이 보고 구매를 결정했다. 할인이 꽤 되고 있어서 이참에 구매하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겠다고 생각되었다.​​​​​​​​​

 

 

스펙​

  • 겉감: 4-way Stretch 3L Soft Shell 86% Nylon, 14% spandex
  • 충전재: PrimaLoft® Aerogel 1.5mm
  • 터치 가능
  • 보온 방풍 방수(이것은 발수 정도가 아닌가 싶다.)

위 스펙 중에 선택에 기준을 둔 것은 터치 기능과 방풍, 보온 순이다. 그리고 검은색 장갑을 피해보자였다.​​​​​​​

 

 

검지 부분에 터치가 된다는 심벌이 표현되어 있고, 손바닥 부분에는 실리콘 도트로 마감되어 있다. 실제 올해 겨울에 3번 정도 사용을 했는데, 인상에 남는 기능 중 하나는 실리콘 도트이다. 기대하지 않았던 그립력이 꽤 좋았다.

 

디자인

출시한 컬러는 올블랙과 새들/블랙 컬러 이렇게 국내에서는 구할 수 있다. 블랙 컬러 장갑이 있어 다른 컬러로 선택하는 데는 큰 고민이 없었다. 손바닥부터 손가락까지는 3D 형태로 살짝 굴곡되어 있는 형태로 착용감은 괜찮았다. 손목 쪽을 벨크로가 있어 조금 더 타이트하게 조일 수 있다. (이런 타입은 기본적인 방법으로 웬만한 동계 장갑에는 들어가 있는 기능)​​​​

 

장점

  • 컬러 (개인적 취향)
  • 터치 
  • 방풍
  • 가격( 현재 6만 원 중후반에서 가능했음)

단점

  • 생각보다 보온력은 약한 느낌
  • 관절을 나눈 손바닥 패턴이 없어 처음에 뻣뻣한 느낌이 다소 있음

*이미 겨울이 지나가고 있어 자전거를 탈 때에는 조금씩 사용할 예정이고, 12월 정도에는 충분히 유용할 것 같다.

Author

이재훈

Editor

서비스 선택
댓글
profile image

최신 기사

  • Insole

    혹한기 인솔 OrthoLite® O-Therm ™ 발표

    오솔라이트의 혹한기 인솔 솔루션

  • Book

    인사이드 아웃도어 05 : 장비 개발

    인사이드 아웃도어 5편

  • Rain Jackets

    [First Look] 피엘라벤 하이코스트 하이드라틱 재킷 & 트라우저

    피엘라벤의 새로운 레인웨어 컬렉션 하이 코스트 하이드라틱 퍼스트룩

  • Recipe

    주말의 메뉴 : 초간단 삼겹살 배추술찜

    초간단 삼겹살 배추술찜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