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Review] SCOTT T2 KINABALU 3.0

Footwear 2017.09.21 14:09
まさ さと
하이킹 블로그 Unlimited 운영자

역시 이 녀석이 최고인 것 같아요. SCOTT T2 KINABALU 3.0.


지난해 가을, 그때까지 신고 있던 SCOTT T2KINABALU2.0이 수명을 다해 구입한 것이 ALTRA의 Superior2.0. Superior2.0에 대해서는 그 뒤의 리뷰에서도 썼던 대로 크게 만족하지는 않지만 당분간은 신고 있었지요. 아무래도 신경쓰는 것이 " 미끄럽다" 라는 것. 미끄럽다는 것이 결코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원래 이 모델은 비교적 단거리의 로드와 트레일을 믹스한 듯한 레이스에서의 사용으로 상정된 것으로, 이를 위해 균형을 맞춘 아웃 솔로 마무리가 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를 기존 신던 Kinabalu2.0처럼 트레일에 특화된 트랙션 귀신!같은 신발과 비교하는 것이 실수. 다만 Superior를 실제 신고 몇군데 산을 걷고, 달리고, 야영도 한 결과 제 하이킹, 러닝에서의 감각 값과의 차이를 채우지 못했다는 것이 맞는거겠죠.


자, 서론이 길어졌는데 그 후 트랙션이 강한 모델을 몇가지 후보로 물색하고 있었지만 결국 Vibram의 Megagrip도 좀 별로고 해서 역시 SCOTT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Kinabalu2.0의 후속 모델인"T2 KINABALU3.0"을 7월 말에 구입했어요.




사실 3.0의 존재는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당시에는 온라인에서도 구매를 못하고, 그렇다고 실제 매장은 어디서 팔고 있는지도 모르고 입수하기는 지극히 어렵다고 생각되었습니다. 하지만, 우연히 7월 들어 온라인 샵에서 구입이 가능한 것을 알고, 다른 모델과도 비교한 결과 구입에 다다른 셈입니다. 물론 실제로 보진 않았지만 제 발과 SCOTTO의 발 모양 싱크로율은 120%를 넘고 있어 문제가 없었습니다. 다만, 사이즈는 반 사이즈 올려 9.5입니다. 이는 2.0을 신었을 때 좀 더 커도 좋겠다라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만, 이번에는 이것이 정답이었습니다.



KINABALU3.0은 2.0보다 훨씬 발등 쪽의 강도가 향상되었고, 얇고 약한 느낌이 없어졌습니다. 신은 느낌도 힐 컵의 강도향상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착용감이 좋아졌습니다. 반면 가벼운 느낌은 다소 떨어졌는지도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어퍼의 내구성은 좋아졌지만 속건성은 다소 떨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다만 더 힘든 트레일을 달리는 것을 가정하고 있다면, 이 런 변경 사항은 환영할 일일지도.



T2 KINABALU2.0. 상부(어퍼)의 분위기가 바뀌었다는 걸 알 수 있을까요? 디자인은 심플한 3.0쪽을 좋아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솔에 대해서는 여전한 안정감! 이번 이즈(지명 이름)에서는 젖은 상태가 많았는데 KINABALU는 전통적으로 이러한 트레일에 강합니다. 젖은지형 이외에도 건조한 암벽과 돌길에서 컨트롤의 용이성은 건재했다.




내구성이 향상된 힐 컵. 뒤에는 리플렉터도 있습니다. 배수용 홀은 앞부분과 뒷부분 한쪽에 4군데 뚫려있습니다. 사이즈는 9 1/2로 실측치 약 340g(한쪽). 어퍼와 힐 컵의 강도가 높아진것을 생각하면 가벼운 편일까요?



건조가 느려진게 된 점, 어둑어둑한 트레일에서는 이상하게 눈에 띄는 칼라(웃음) 그리고 벌레가 더 따라오기 쉽다? 외에는 역시 좋은 신발입니다. 트랙션의 신뢰가 이렇게 스트레스를 경감시킬 줄은 몰랐습니다.


Sperior2.0은 건조한 날씨에 근처의 낮은 산용으로 사용해야겠습니다.

Write
masafmix
Translation
heejk
Tag
서비스 선택
댓글
profile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