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First Look] NEMO TENSOR 20s INSULATED

Sleeping Pad 2016.11.18 18:26
まさ さと
하이킹 블로그 Unlimited 운영자



NEMO TENSOR20s INSULATED.

따뜻하고 가벼운 콤팩트.그런 꿈같은 에어 매트.


텐트 숙박시 슬리핑 매트로는 Therm-a-rest의 Z-LITE, 최근에는 주로 NEMO의 ZOR 숏을 사용했습니다. 특히 ZOR 숏은 본래 아내의 것입니다만, Z-LITE보다 부피가 커지지 않고 그러면서도 가벼운 것도 있고 해서 거의 제것의 상태입니다. 언젠가는 자신의 매트를 구입하려고 생각하고는 있었는데 좀처럼 이렇다 할 것이 없었습니다만, 금년에 등장한 NEMO TENSOR 20s는 꽤 충격적인 에어 매트였습니다. 뭐니 뭐니해도 비용 대비 성능이 굉장히 높다! 는 것으로 최근의 기어 루프에서 임시 수입이 되서 활용했습니다.



구입 한 것은 NEMO TENSOR 20s INSULATED. 노멀 (충전재 PrimaLoft 없음)도 꽤 고민했지만, 중량 차이 25g, 가격 차이도 2,000엔이라면 앞으로의 시간을 고려하면 역시 인슐레이션이 좋다는 것과 여름철에도 고산에서는 상당히 쌀쌀해서 침낭의 내한 온도를 보완할 수 있는 요소를 고려해 이쪽이 쓸만하다고 생각해 INSULATED로 선택했습니다.



지열을 반사하고 몸의 열은 유지하는 서멀 밀러라는 반사 필름에 보온력을 향상시키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구조는 네오 에어 X서모와 같습니다. 또한 열을 유지하기 위한 PrimaLoft가 상단 안감에 부착 되어 있습니다.



전용 파우치에 이런저런 것들과 설명서. 이 부분은 결국 잘라낼 것인가 재판매를 생각을 해서 남겨둘 것인가…




  • 왼쪽 본체(270g/실측)
  • 중앙 전용  파우치 백(12g/실측)
  • 오른쪽 리페어 세트(10g/실측)
  • 총 약 292g.



참고로 ZOR S는 약 290g(실측). 이렇게 보면 ZOR와 중량 차이는 거의 없게 느껴집니다. 그러나 여기서부터가 핵심. 우선 압도적으로 패킹 사이즈가 컴팩트합니다.



길이는 크게 다르지 않지만



직경이 이만큼 다릅니다. 카탈로그 값이 ZOR  S → 10cm, TENSOR20s INSULATED → 7cm. 하지만, 그 이상으로 컴팩트하게 보입니다.



매트 본체만으로 비교하면 격차가 명확하게보입니다.



실제로 500m의 페트병과 거의 다르지 않은 느낌입니다. 이 크기가되면 이제 배낭의 틈새에 밀어 넣고 있다는 느낌. "매트를 위한 공간을 고려 '라는 의식은 상당히 희박합니다. 대단해!



펼친 상태에서의 비교 · 공기 주입 전.



뒷면.


ZOR 미끄럼 방지 실리콘 코팅이되어 있습니다만, TENSOR는 없음. 공기를 넣기 전이라면 꽤 크기가 다르게 보이지만 …



공기를 넣은 상태라면 거의 동일



하지만 두께는 이 정도 다릅니다. ZOR → 2.5cm, TENSOR → 7.5cm 약 3 배의 두께.



TENSOR는 내부 구조를 주사위 모양의 박스로 함으로써, 하중이 집중했을 때 바닥을 찌르게 되는 것을 꽤 경감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조금 힘을 넣어 매트 한 곳에 과중을 해 보았지만 쉽게 바닥 찌르는 것은 없었습니다. 좁은 텐트 안에서는 무릎을 꿇거나 팔꿈치로 균형을 잡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이것은 매우 안정감이 있습니다.



매트 상단에 베개를 고정하기 위한 구멍이있는데, 이게 두군데였다면 좋았을텐데... 음 스트링이나 뭔가로 에어 필로우를 연결할 생각.



조금 사진에서는 알기 어렵지만, 양쪽 배플(baffle)이 약간 높게 되어 매트 위에서 뒹굴뒹굴 하더라도 흔들리는 감이 적다. 놀란 것은 뒤에서 뒹굴거려도 안정되는 것은 물론 옆으로 있어봐도 휘청거리는 느낌이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누워있자, 매트에 접하는 부분이 열을 가져옵니다. 이것이 서멀 밀러와 PrimaLoft의 시너지 효과. 참 따뜻합니다.


이거면 겨울철이면 잘 챙기는 아스트로 호일도 불필요할지도. 지금까지 겨울철이면 ZOR 단독으로 눈 지형에서는 절대 잘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보조로 아스트로 호일을 매트 위에 걸거나 커버하고 사용했 습니다. 그러나 아스트로 호일의 매트도 무게는 142g, 더 성가신 것이 부피!  짐이 늘어나는 쓸데없는 기어를 가지고 가지 않아도 되어서 너무 고맙습니다.


눈 위에서도 아스트로 호일 없이 갈 수 있을지 꼭 맛 보고 싶습니다. 일부 신경이 쓰이는 것은 자다가 미끄러운 것은 아닐까? 라는 것. 이것은 실제로 산에서 등산복을 입고 자 보지 않으면 정말 모르겠습니다. 다음은 역시 공기를 넣는 것이 좀 힘들 …



트위스트 밸브에서 도중에 임시 중지하고 휴식은 가능하지만 역시 넣고 나면 좀 아찔합니다 이는 노부타 군이 좋은 방법을 올려 주었으므로 흉내 내어 볼까. 그리고 여름철의 산에서의 낮잠은 무리인가 오....아마 땀이 줄줄~ 음, 그렇게 낮잠 자는 사람은 없을 지도 모르지만….


에어 매트는 그다지 좋은 인상이라기 보다는 나쁜 인상이 더 강한 것이 솔직한 심정입니다. 왜냐하면, 이전 몽벨의 U.L컴포트 시스템 에어 패드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그 꿀렁꿀렁한 잠자리, 그리고 늦가을 등 추워질 때는 매트 내의 공기가 차게 되어 매우 춥다는 것. 그래서 무게도 적당하고, 부피도 콤팩트하게 되었지만 결코 쾌적하다고 할 수 있지는 않았습니다. (벌써 6~7년 전 이야기입니다.최근 것은 개선된 것일까?)


그러나 이 TENSOR20s INSULATED는 그 부정적 측면을 모두 높은 수준에서 클리어해 주고 있습니다. 어쨌든 겨울의 텐트 취침 시간에 얼마나 따뜻하게 잘 수 있을지가 문제인데, 이것을 사용하면 상당히 좋은 수면을 취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서비스 선택
댓글
profile image